혁오 - 위잉위잉 그때그때 바뀌는 취미생활



"사랑도 끼리끼리 하는거라 믿는 나는 좀처럼 두근두근 거릴일이 전혀 없죠"
이 부분이 왜 이렇게 좋은지 모르겠다.
노래가 유행한지는 좀 되었지만... 가사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즐겁게 번역했다:)
혁오 흥해라!



비틀비틀 걸어가는 나의 다리
With faltering steps, my legs carry me
오늘도 의미없는 또 하루가 흘러가죠
Another meaningless day passes by
사랑도 끼리끼리 하는거라 믿는 나는
For someone like me, who believes that like loves like
좀처럼 두근두근 거릴일이 전혀없죠
Hardly anything makes the heart go pitter-patter

위잉위잉 하루살이도
Bzz bzz, even a mayfly
처량한 나를 비웃듯이 멀리 날아가죠
Flies away as though it sneers at my miserable self
비잉비잉 돌아가는
Round and round, the turning world
세상도 나를 비웃듯이 계속 꿈틀대죠
Wriggles as though it sneers at me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차라리 듣지 못한 편이 내겐 좋을거야
Perhaps it would be better if I haven't heard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차라리 보지 못한 편이 내겐 좋을거야
Perhaps it would be better if I haven't seen

Ai ai ai ai ai
Ai ai ai ai ai

사람들 북적대는 출근길의 지하철엔
I have no occasion whatsoever
좀처럼 카드찍고 타볼일이 전혀없죠
To get on a busy subway during the rush hour
집에서 뒹굴뒹굴 할 일없어 빈둥대는
I apologize for my pathetic self
내 모습 너무 초라해서 정말 죄송하죠
That lazes around at home with nothing to do

위잉위잉 하루살이도
Bzz bzz, even a mayfly
처량한 나를 비웃듯이 멀리 날아가죠
Flies away as though it sneers at my miserable self
비잉비잉 돌아가는
Round and round, the turning world
세상도 나를 비웃듯이 계속 꿈틀대죠
Wriggles as though it sneers at me

쌔앵 쌔앵 칼바람도
Whoosh whoosh, not even the biting wind
상처난 내 마음을 어쩌지는 못할거야
Will get to further damage my scarred heart
뚜욱 뚜욱 떨어지는
Drip drip, the falling teardrops
눈물이 언젠가는 이세상을 덮을거야
Will engulf this world one day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차라리 듣지 못한 편이 내겐 좋을거야
Perhaps it would be better if I haven't heard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차라리 보지 못한 편이 내겐 좋을거야
Perhaps it would be better if I haven't seen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차라리 느껴보지 못한 편이 좋을거야
Perhaps it would be better if I haven't felt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Tell me, tell me, please don’t tell
차라리 살아보지 못한 편이 좋을거야
Perhaps it would be better if I haven't lived

비틀비틀 걸어가는 나의 다리
With faltering steps, my legs carry me
오늘도 의미없는 또 하루가 흘러가죠
Another meaningless day passes by
사랑도 끼리끼리 하는거라 믿는 나는
For someone like me, who believes that like loves like
좀처럼 두근두근 거릴일이 전혀없죠
Hardly anything makes the heart go pitter-patter

위잉위잉 하루살이도
Bzz bzz, even a mayfly
처량한 나를 비웃듯이 멀리 날아가죠
Flies away as though it sneers at my miserable self 
비잉비잉 돌아가는
Round and round, the turning world
세상도 나를 비웃듯이 계속 꿈틀대죠
Wriggles as though it sneers at me





덧글

  • Analogue 2015/07/26 03:46 #

    이 밴드음악 자주 듣게되요. 계속 들어도 힘들지 않아서 좋더라구요
  • Dee 2015/07/26 22:54 #

    맞아요! 담백한데 깊은 맛...?:D 저는 최근에서야 듣기 시작했는데 좋은 것 같아요.
  • navi 2015/07/28 02:09 #

    번역이 참 좋아요!
  • Dee 2015/07/28 15:30 #

    우왕 감사합니다:D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